관리 메뉴

블록체인 주변 것들

강동구 성내동 최냉면 : 오징어 물회냉면 본문

맛집을 찾아서

강동구 성내동 최냉면 : 오징어 물회냉면

납득이 스티마 2018.06.13 00:00

날씨가 더위지다 보니, 시원한 먹거리를 많이 찾게 됩니다. 여름철에 많이 찾게 되는 시원한 먹기리 중에서 물회가 있죠. 오징어로 물회냉면을 한다는 최냉면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사실 몇년전에도 와 봤었는데, 올때 마다 줄을 많이 서 있어서, 기다리다가 배가고파지니 맛이 있게 느껴지는 것 같더군요. 이번에는 조금 일찍 도착하려 했는데, 역시나 줄이 있었습니다. 얼마나 일찍 와야 줄안서고 먹을 수 있는 건지...





사람들이 있기는 하지만, 줄을 서 있지는 않습니다. 최냉면의 줄서기 시스템은 포스트잇에 적혀 있는 번호를 가져 가는 방식 입니다. 아래 사진을 보시면, "번호표는 여기 있습니다" 라고 써있는 문구 밑에 분홍색 포스트잇이 보이실겁니다. 문앞에 서 있지는 않지만, 주변에 어디 갈곳도 없기에, 그 앞에 서 있거나, 옆에서 식탁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는 오징어를 구경하는 일 입니다.





오징어들은 식탁오른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물살을 헤치며 쭈욱 쭈욱 원형으로 빙글빙글 돌면서 헤엄을 치고 있습니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동안, 남자사장님께서 오징어를 몇마리씩 잡아 주방으로 들어가십니다. 살아있는 오징어로 바로 회를 쳐주시는것으로 보여 집니다.





가깟으로 차례가 되어, 식당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식당이 상당히 협소해 보였습니다. 테이블이 7개 있기에, 많은 손님이 동시에 들어올 수 없는 구조 입니다. 게다가 물회냉면집을 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원래 물회냉면을 만들때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전국에 유명한 물회냉면집들은 어딜가나, 20~30분 기다리는건 감수해야 하더군요.




벽면에 사인한 종이가 엄청나게 많습니다. 불행히도 제가 한눈에 알아볼만한 연예인의 사인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자세히 보면 알아 볼 수 있을지도 모르죠.




메뉴판을 보았습니다. 이전에는 못보던 메뉴가 새롭게 추가 되었습니다. 산전복물회냉면이라는 메뉴가 새로 생겼습니다. 그와 더불어 산전복회덮밥도 함께 생겼네요. 이곳의 가격시스템에도 독특한게 있는데요. 오징어회가 들어가지 않은 냉면은 매콤냉면이라고 해서 8,000원에 따로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이곳 소스가 처음에는 맵다고 느껴지지 않는데, 먹다 보면, 점점 매워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어느 냉면집을 가더라도, 온육수가 나옵니다. 따끈 따끈한 육수로 위장을 살살 달래 줍니다. "냉면이 곧 들어가니, 준비하고 있어라~" 육수를 마시며 기다립니다.




반찬이 3가지 나옵니다. 땅콩을 절인것과, 무우 초절임, 그리고 이건 반찬인지 모르겠지만, 고추를 썰어 놓은것입니다. 고추는 아무래도 매운맛을 원할때, 냉면에 넣는 재료 같습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드이어, 오징어 물회가 나왔습니다. 매콤한 소스를 깔고, 그위에 갖가지 썰은 야채와 오징어를 회를 쳐서 올려 놓고, 그 위에 당근과 오이채를 올리고, 깨를 뿌렸습니다. 비주얼은 먹음직 스러운데요. 맛은 어떨까요? 일단, 야채와 오징어가 신선합니다. 오징어와 야채만으로는 건강식이죠. 소스를 묻혀서 먹어보니 단맛과 살짝 신맛이 느껴지며, 첫맛에는 매콤함이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오징어와 야채를 한젓가락 집어서 사진을 찍었는데, 이런, 초첨이 잘못 잡혔네요. 전체적인 느낌에는 와 맛있다 하는 그런 느낌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평범한 맛이라고 느껴집니다. 싱싱한 오징어와 신선한 야채, 그리고 뒤늦게 매콤함이 전해지는 맛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찾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징어 물회를 몇 젖가락 먹고 나니, 냉면 사리가 나왔습니다. 냉면이 쫄깃 쫄깃 합니다. 평소에 많이 먹어보는 냉면 사리 입니다. 그런데, 양이 많습니다. 그냥 봤을때는 못느끼는데, 먹고나면, 배가 부름을 느끼게 되더군요.




냉면사리 한덩어리를 오징어 물회에 올려 보았습니다. 이렇게 냉면이 올라가니, 진짜 오징어 물회냉면이 되었습니다. 조금전까지 본건 오징어 물회였죠. 이 냉면사리를 오징어와 야채와 소스를 버무려서 비벼주면, 제대로된 오징어 물회 냉면이 될겁니다. 일단 이렇게 마구 비비고 보니, 무엇이 오징어고, 무엇이 냉면이고, 무엇이 야채인지, 여기는 어디이고, 나는 누구인지, 허기를 채우느라 정신없이 먹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렇게, 허겁지겁 먹다 보니, 뒤늦게 매운맛이 입을 감싸더군요. 더운 육수로 매운맛을 달래어 보았습니다. 제가 매운것을 잘 못먹는 편이어서, 매운음식을 좋아 하시는 분에게는 맵지 않게 느껴지실 수 있습니다. 


뒤늦게, 계산하고 나오면서, 주방쪽 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장님께서 조리를 하고 계시는 중이시네요.




나름 유명한 산오징어 물회냉면집인 최냉면, 재료의 신선함과 매콤한 육수는 확실히 느꼈습니다. 그런데, "아주 맛있다"라는 느낌은 잘 모르겠습니다. 가격이 저렴하지는 않기에, 가격대비 탁월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은것 같습니다. 그래도 경험해볼만 한 가치는 있다고 보여 집니다. 물회냉면이 맛이 있으려면, 단맛, 신맛, 매콤함의 비율을 어떻게 하느냐가 맛있음의 첫맛을 좌우하고,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재료의 신선함이죠. 일단 재료가 신선하기에 경험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2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