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블록체인 주변 것들

판교 안동국시 소호정(笑豪亭) - 찌짐(전)도 맛있고 국시국물도 진하네 본문

맛집을 찾아서

판교 안동국시 소호정(笑豪亭) - 찌짐(전)도 맛있고 국시국물도 진하네

납득이 스티마 2018.10.23 06:00

안동국시를 만드는 소호정은 너무나 너무나 유명한 국수(?) 전문점 입니다. 국수라고 하면, 우리가 일반적으로 먹는 장터국수나 바지락칼국수가 떠오르는데요. 이와 다른 국시 입니다. 한때, 김영삼 전 대통령이 너무나 좋아 했다던 그 국수는 청와대에서는 "점심 빨리 먹고 일하려고 국수를 먹는다"라고 알려 졌으나, "알고보니 국수가 아니라 소고기 국물로 만든 엄청 비싼 국수 였더라"라는 말이 돌아다닐 정도 였습니다. 그 때, 청와대에서 나왔던 국수가 바로 안동국시라고 합니다. 안동국시는 압구정에서 시작 하였기 때문에, 주로 서울을 중심으로 하는 수도권에 분점(?)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안동국시 이지만, 안동에는 안동국시 소호정이 없습니다. 


제가 이번에 방문한 곳은 안동국시 소호정 판교 T-Valley점 입니다. 위치는 판교 카카오(KAKAO)오피스 옆건물의 지하 입니다. 





지하 라고는 하지만, 건물 바깥쪽에서 오픈된 지하의 입구쪽에 있어서 찾기는 쉽더군요. 건물 안으로 들어오면 이런 모습의 입구 입니다.





소호정의 실내는 이런 모습 이에요. 넓은 편이고, 방도 있습니다. 





방이 있는 곳의 건너편은 이러한 모습이에요. 창밖으로 지하 입구(?)가 보이는 구조 입니다. 이런 구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안동국시 소호정의 메뉴판 입니다. 국시는 11,000원, 국밥도 11,000입니다. 

메뉴판에서는 곁들인 음식이라고 나와 있는 수육과, 전이 메인메뉴로 느껴지기는 합니다.





수육 한접시가 나왔습니다. 소고기 양지부위로 만들었는데, 고기가 촉촉하니 부들부들 한 것이 쏙쏙 넘어 갑니다. 소고기의 특성으로 조금 많이 먹으면, 느끼한 맛이 있기 때문에, 반찬으로 나오는 부추무침과 함께 먹는 것이 좋습니다. 고로, 많이 먹지는 못합니다. 





수육 한점을 집어 간장에 살짝 찍어 먹어 봅니다. 마블링 탓일까요? 푹 삶았기 때문일까요? 힘들여 씹을 필요가 전혀 없더군요.





다음 메뉴는 전(찌짐) 입니다. 생선(대구살)과 소허파에 계란옷을 입힌 전(찌짐)입니다. 전은 따뜻 할 때 먹어야 맛이 있죠. 소허파의 양은 몇조각 맛만 보구요. 주로는 대구살전 입니다. 그런데, 대구살이 부드럽고 먹기가 좋습니다. 다른 곳에서 먹는 대구전과는 차원이 다르네요. 대구살전이 살결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입니다. 개인적으로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대구살을 가까이서 찍으려고 했으나... 촛점이 뒤로에 있는 대구전에 잡혔네요.

스마트폰을 바꿔야 겠습니다. -_-;;;






오늘의 주인공 안동국시 입니다. 소고기 국물에 면과 호박, 파, 고추를 초록색 느낌으로 돋보이게 장식 했네요. 고기도 조금 있구요.

국물도 깊고, 면도 쫄깃 하니 잘 넘어 갑니다. 앞서 수육과 전을 먹었기에 국시 까지 다 먹지 못하겠더군요.





남은 수육 한점을 면에 싸서 먹어 봅니다. 냉면에 숯불돼지고기 먹는 것 처럼 말이죠.





이번에는 안동국시 소호정 판교밸리점에서 수육, 전, 안동국시를 먹어 보았습니다. 전반적으로 맛은 좋았습니다. 어른들과 함께 오면 좋아 하실 것 같아요. 다만, 가격이 저렴하진 않습니다. 매일 오는 곳은 아니므로, 가끔 한번은 조금 더 내고 먹어봅니다.



직접 비용을 내고, 사먹어 보고 작성한 후원을 받은 적 없는 글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2관 지하1층 117호
도움말 Daum 지도
4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