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13
Total
1,007,357
관리 메뉴

블록체인 주변 이야기

[구리] 매운 낙지맛 골목안채 - 백종원도 극찬한 낙지볶음 본문

맛집을 찾아서

[구리] 매운 낙지맛 골목안채 - 백종원도 극찬한 낙지볶음

STIMA 2019.02.07 23:00

종로에 피맛골이 있었듯이, 구리 구도심 주택가에도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맛집이 있습니다. 백종원도 다녀가면서 극찬을 했다는 골목안채 입니다. 미리 말씀 드리지만, 매운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적당한 장소 입니다. 물론, 맵기를 덜 맵게 조절을 할 수는 있지만, 매운맛으로 먹는 곳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한 가지 더 이 곳은 주차가 불가능 합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골목안채의 낙지볶음을 맛보러 가보겠습니다. 


큰길에서 상당히 가까운곳에 있는데, 골목안채를 찾아 들어가는 골목길이 여러곳 입니다. 이렇게 좁은 골목길은 요즘 점점 없어지는 추세입니다. 이곳도 재개발 예정지로 지정된것 같아, 이런 모습의 골목안채를 언제까지 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골목을 따라 들어갑니다.





좌회전을 하니, 파란색으로 칼국수전문이라고 쓰여 있는 간판이 보입니다.





정면에서 찍은 사진은 이런 모습니다. 골목을 너무 좁아, 찍기 힘들었습니다.





정문에서 조금 떨어진 공터에 대기장소가 있습니다. 천막이 쳐 있고, 그 안에, 난방이 되고 있어, 겨울에 밖에서 대기하는 손님을 위한 배려가 보입니다. 주말에는 줄이 엄청나게 긴것으로 소문이 나 있습니다. 





큰길쪽에서 들어와 봤습니다. 군산오징어 구리점 옆골목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골목으로 조금더 들어가면, 골목안채 플래카드가 걸려 있네요. 대기장소도 보이구요.

과거에는 만두메뉴도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졌습니다.





가자 마자, 주문을 하고, 대기표를 받아야 합니다. 이 빌지에 대기번호가 적혀 있습니다. 

번호를 불러준다 하시므로, 대기장소에서 기다리면 됩니다.





차례가 되면, 이 스피커로 호출을 해주십니다. 소리가 엄청커서 멀리서도 잘 들립니다. ^^





주방쪽을 찍어 보았습니다. 오 주방음식 나오는 창 위에 마이크가 있었네요.





가게는 매우 협소한편 입니다. 테이블 7개 정도 입니다. 과거에 주택으로 사용하던 곳이라 옛날집 구조를 그대로 하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의 우측을 보시면, 땀흘리시는 분들이 많아서, 냅킨이 창틀에 쌓여 있습니다. 





옆방도 이런 모습니다. 벽에는 엄청난 낙서가 가득 합니다. 이런 낙서도 나름 재미 입니다.

예전에는 찾집에 이런 낙서가 많았던것 같은데... 요즘 보기 드문 광경이네요. 





낙서중에서 눈에 띄는 낙서가 있어서, 사진을 찍고, 빨간색으로 원을 그려 보았습니다.

"이시현 장한슬" 커플이 484일, 1086일, 1354일 연속으로 방문을 하였고, 그 밑에 응원 낙서도 있습니다.





드디어 반찬이 나왔습니다. 여기에서 동치미, 양파절임, 멸치가 매운맛을 없애주는 반찬입니다.





먼저 바지락칼국수가 나왔습니다. 바지락이 듬뿍 들어 있구요. 

무엇보다, 칼국수의 면이 두툼한것이, 쫄깃 합니다. 여느 칼국수와는 달리 두꺼운면이 특색 입니다.

바지락이 충분히 많이 들어 있어서, 국물도 시원 합니다.





가까이서 보면, 면발이 바지락만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골목안채의 주인공, 낙지볶음 (대)자 입니다. 낙지볶음 양념을 할 때, 양파를 엄청나게 많이 갈아 넣은게 가장 큰 특징 입니다.

센불 돌솥에 익혀서 그런지 불맛이 많이 납니다. 





낙지볶음 소스를 숟가락으로 떠 보았습니다. 잘 보이지는 않지만, 양파갈은것과 고추장이 뭉쳐진 느낌 입니다. 

물론, 더 다양한 재료가 들어가 있겠지만, 그 정도까지는 느끼진 못하겠더라구요.




낙지볶음 소스를 한숟가락 떠서, 칼국수면에 비벼 먹는게 기본 식사 방법이라고 합니다.

칼국수에 낙지볶음소스 조금 비벼서 낙지와 먹습니다. 맵기는 하지만, 계속 먹게 됩니다.





이렇게만 먹으면, 섭섭하죠. 밥을 한번 비벼서 먹어 줘야 할 것 같습니다.

공기밥 하나 추가 하여, 남은 소스에 밥을 슥슥 비벼 먹어 봅니다.

개인적으로는 칼국수보다는 밥이 더 맛있게 느껴 집니다.





매운낚지를 호호 불어 먹다 보니, 혓바닥에 불이 납니다. 양파절임이랑 달달한 멸치볶음을 몇번이나 리필해서 먹었네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배즙으로 불난혀를 달래 줍니다.





구리의 맛집으로 유명했으나, 백종원의 방문으로 더 유명해진 골목안채, 다음번에는 오게 되면,

덜 매운맛으로 먹어야 겠습니다. 매운걸 좋아 하시는 분들에게 그리 맵지는 않은 정도 입니다.

차를 가져 오시려면, 인근의 백화점에서 쇼핑이나, 극장에서 영화보고 식사하러 나오는 방법이 있을 것 같습니다.

지하철 구리역도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구리시 인창동 288-6 | 골목안채
도움말 Daum 지도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