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블록체인 주변 이야기

가상화폐로 인해 은행이 사라질까? 본문

블록체인 뉴스

가상화폐로 인해 은행이 사라질까?

STIMA 2017. 12. 20. 00:00
반응형

가상화폐(암호화폐)로 인해 은행이 사라질거라는 이야기는 가상화폐가 처음 등장하고나서 부터 계속해서 언급되는 말입니다. 은행에서 하는 역할을 예금의 입출금과 외화환전만 본다면, 그럴 수도 있겠죠. 블록체인이 있으면, 은행이 없이도 자산을 블럭체인에 저장할 수 있고, 블럭체인을 통해(특정 코인)서 해외 사용자와 자산을 주고 받을 수 있도록 되어 있기 때문이죠. 그렇게만 보면, 은행은 지금까지의 소임을 다하고 작별인사를 고할때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형태의 그림으로 풍자를 하고 있습니다.


<Source : Twitter@SpottedMarley>


거대한 은행이 지구를 점령하던 때가 있었다.  ... 그리고 .... 어느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일어 났다.


은행을 거대한 공룡으로 비유 했고, 비트코인이 혜성처럼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지구를 지배하고 있던 공룡이 혜성의 지구 충돌로 인해 지구의 대기가 분진과 화재로 뒤덮히고 그로인해 빙하기가 와서 공룡이 멸종했다는 가설을 바탕으로 그림으로 표현 한 것입니다. 



하지만, 은행은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 때문이 아니라, 전세계적인 흐름인 인터넷 은행에 의해서 경쟁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보편화된 인터넷서비스가 드디어 한국에도 상륙을 했고,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등의 공격적인 무수수료 정책 등으로 많은 사용자들이 인터넷은행과 기존은행을 함께 사용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개인신용대출의 경우에도 기존은행은 방문하고 서류 작성하고 떼어오라는 서류는 많고, 부가로 카드나 예금하나 정도 가입해줘야 하는등 번거롭기 이를데 없는데, 인터넷인행에서는 클릭 몇번 만으로 얼마나 대출이 가능한지 확인하고, 지점 방문없이 대출이 가능 합니다. 이렇게 인터넷 은행이 편리한데, 사용자들이 은행을 계속 이용할까요?


그뿐 아닙니다. 마이크로크레딧이라 불리는 인터넷 업체를 통해서, 투자자는 은행금리보다 높은수익을 얻고, 대출자는 고금리 대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서비스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그 밖에도 기존 은행을 통해서 해결 할 수 없었던 다양한 서비스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기존의 은행은 인터넷 은행의 등장 만으로 이정도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이제 은행업종에서 남아 있는 서비스는 주택담보 대출 등의 분야와 기업대출 분야 입니다. 가장 수익이 높은 알짜배기 은행 사업분야 이죠. 이 서비스가 기존은행의 고유 업무로 남아 있는 이상, 공룡은 당분간 살아 있을 수는 있을 겁니다. 이 분야는 사실 국가 정책과도 맞물려 있기 때문에, 쉽사리 오픈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도입부에 언급했던, 예금, 이체, 환전 중에서 블록체인 자체로, 예금과 이체의 기능이 가능하며, 예금으로 인한 이자의 경우 PoS(Proof of Stake : 블럭체인의 유지를 위한 합의 알고리즘) 대체가 가능 합니다. 다만, 환전 부분은 법적인 부분이 해결이 되어야 하겠지만, 기술적으로는 이미 활용이 가능한 상황 입니다. 더 나아가 스마트 계약이 현실화 되면, 비대면으로 어떠한 계약이든, 그것이 대출이라 할지라도 온라인에서 은행없이 활용 가능한 모델이 됩니다. 단, 아직 까지 확실한 해결책이 없는 부분이 오프라인의 실물을 블럭체인의 고유번호와 어떻게 연결하고 묶을것인가 인데, 이 문제 또한 분야별로 세분화 하여 접근을 하다 보면, 해결책이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머지 않아 인터넷은행이 담보대출등의 서비스를 하게 되어, 파이가 분배될 것입니다. 그렇게 당분간 공존을 하게 되겠지만 기존은행들이 할 수 없었던, 아니 할 수 있었지만, 기존의 매출유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판매하지 않았던 상품들이 인터넷 은행들에 의해 또는 가상화폐 서비스로 인해 쏟아져 나오게 되면, 결국은 적응하지 못하고 사라질 위기에 처하겠지요. 그럼에도, 대마불사이기에, 일부만 정리되고, 나머지는 구제금융으로 살려서 합병을 시키게 될 겁니다. 미래를 예측하는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있었던 일들을 시간을 미래로 바꾸어 재구성해 본 것 입니다.


은행은 사라지지 않을 겁니다. 다만, 은행의 기능을 다른 서비스 업체를 통해서 이용 하게 될 것입니다.



반응형
16 Comments
댓글쓰기 폼